2018년 추석
  
 작성자 : 관리자
작성일 : 2018-09-26     조회 : 3,487  

새로운 경험의 추석.

항상 밀린 고속도로를 내가

직접 운전해서 내려왔는데

올 추석은 큰 아들이 운전해서

내려왔다.

자동차 운전대를 붙잡고 우유

병을 빨다 내가 운전하기 위해

옆으로 자리를 옮겨 놓으면 벼락

같이 울음보를 터뜨리던 아이가

운전한 차를 타고 고향땅에 왔다.

그만큼 세월이 흘렀고, 나는 내

아이가 성장한 만큼 나이를 먹었

다는 이야기가 될것이다.

아이들이 자랑스러 할 아빠,

부모님이 자랑스러워할 아들,

형제들이 자랑스러워할 가족,

동료들이 같이 일할 수 있어서

영광스러워할 사람..........

이제 나이 먹은 만큼 나이값을

하고 내가 했던 생각과 말과 행동에

책임이라는 것을 느껴야 할 나이가

되었음을 나는 알고있다.

이제 내가 두러운 것은 가난도

꿈을 잃어 버렸다는 현실도

희망이 없는 미래도 아니다.

내가 나만을 위한 욕심으로

가득차서 나이 값도 못 하는

욕심쟁이 인간이될까 두렵다.

 
 

TOTAL 87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
67 주인? & 머슴? 관리자 11-02 3794
66 2019년 가을 야유회 관리자 11-02 4074
65 2019년 09월 30일날 전하는 감사 인사. 관리자 09-30 3038
64 2019년 주식회사 씨씨이 신년인사 관리자 12-29 3519
63 2018년 가을 야유회 관리자 11-21 4024
62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 관리자 10-29 3513
61 ♡♡10월 첫째주 전 직원 회의 준비♡♡ 관리자 09-27 3404
60 2018년 추석 관리자 09-26 3488
59 리더의 자격과 참모의 역활. 관리자 08-27 3619
58 공부 잘하는 기계로 아이들을 키우지 말자 관리자 04-09 3323
57 기본원칙에 충실하자. 관리자 03-28 3464
56 검단산행 관리자 03-26 3107
55 생일선물 관리자 02-20 2991
54 해피콩... 관리자 12-30 3269
53 선물..... 관리자 12-25 3029
52 2018년 계획 관리자 12-09 3078
51 항아리 화분 관리자 10-30 3407
50 2017년 가을 야유회 관리자 10-29 3103
49 PROFILE 자동 가공기-2호기 구매 관리자 10-18 3160
48 희망이 치료하기... 관리자 08-30 2975
1 2 3 4 5